박지훈 차기작 '멀리서 보면 푸른 봄', 6월 KBS2 월화극 편성 확정

입력
2021.03.09 16:17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6월 KBS2 편성을 확정 지었다. 마루기획 제공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6월 KBS2 편성을 확정 지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연출 김정현)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는 말에서 비롯되는 제목처럼,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푸른듯 보이지만 각자의 삶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박지훈은 잘생긴 외모에 유복한 환경에서 자란 착한 새내기 대학생 여준 역을 맡는다. 여준은 겉보기엔 구김살 없이 사교성이 좋아 보이지만, 남모를 상처를 지닌 인물이다. 이전 작품인 ‘연애혁명’에서 공주영 역과 싱크로율 높은 연기로 주목을 받은 박지훈은 이번 작품을 통해 따뜻하면서도 날카로운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된다.

이에 박지훈은 “20대의 이야기인 만큼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서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여준 캐릭터는 이중적인 면을 그려내야 하기에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한 캐릭터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주인공 여준 역에 박지훈, 남수현 역에 배인혁, 김수빈 역에 강민아가 각각 출연을 확정해 일찌감치 예비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007년 SBS 드라마 ‘왕과 나’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한 박지훈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그룹 워너원 멤버로 선발, 팀 활동을 거쳐 현재 솔로로 활동 중이다. JTBC 드라마 ‘조선혼담 공작소 꽃파당’, 카카오TV ‘연애혁명’ 등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도 활발히 병행하고 있다.

한편 박지훈이 출연하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6월 첫 방송을 앞두고 본격 제작에 들어갔다.

이호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