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민규, 학폭 논란 입장 "사실 무근"...활동 일시중단

입력
2021.02.28 17:28

세븐틴 민규가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민규 SNS

학교 폭력 의혹에 휘말린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가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28일 입장문을 통해 "당사는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당시 사건 당사자와 연락을 취해왔고, 현재도 연락을 진행 중이며, 아티스트의 동창생 등 여러 주변인들로부터 그 당시 정황에 대해 확인했다"라면서 "아티스트가 장애 학우를 괴롭혔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내용은 과거 아티스트의 초등학교 및 중학교 때 발생했던 일이기 때문에 사실 관계 확인을 통해 실제로 발생했던 일에 최대한 접근해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아티스트 본인은 이번 사안이 발생한 것만으로도 팬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후, 현재 스케줄 활동을 잠시 멈추고 사실 관계 확인에 대한 모든 조치를 회사에 일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플레디스는 "지속적으로 사실 관계 확인을 진행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며 "다만, 이 과정이 간단하지 않아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 역시 양해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규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글이 게재되며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진주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