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중 치료 제대로 못 받아" 보건소 앞 난동 40대 입건

입력
2021.02.26 17:50
경산시보건소 앞서 "불지르겠다"

경산경찰서 전경.

경북 지역 한 보건소 앞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지르겠다며 난동을 피운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경북 경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쯤 한 40대 남성이 경산시보건소 앞에서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르겠다며 난동을 피웠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30여분만에 남성을 붙잡았다. 이 남성은 소란을 피우다 눈에 인화물질이 들어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동으로 기물이 파손되거나 추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남성은 경산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입원했지만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됐다 최근 격리해제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이 자가격리 기간 중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것에 불만을 품고 난동을 피운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재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