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부동산원장에 손태락 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 내정

입력
2021.02.23 18:48

신임 한국부동산원장에 내정된 손태락 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 연합뉴스


국토교통부 출신 손태락 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이 신임 한국부동산원장에 내정됐다.

23일 국회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한국부동산원은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손 전 사장을 부동산원장 최종 후보로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손 전 사장은 국토부 장관의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르면 26일 취임할 예정이다. 원장 임기는 3년이다. 김학규 현 원장의 임기는 25일까지다.

경북 포항 출신인 손 전 사장은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을 시작해 국토부 주택토지실장, 국토도시실장 등을 거친 뒤 2018년부터 3년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을 지냈다.

김지섭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