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영, JTBC '인간실격' 배우 役 출연 확정…전도연·류준열과 호흡

입력
2021.01.27 08:30

박지영이 '인간실격' 출연을 확정 지었다. 프레인TPC 제공


배우 박지영이 '인간실격' 출연을 확정 지었다.

박지영은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극본 김지혜/연출 허진호 박홍수)에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배우 아란 역으로 출연한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가슴 시린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가 밀도 높게 그려질 전망이다.

극 중 박지영이 연기할 배우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아란은 일일 연속극부터 영화, 광고, 예능, 자기계발서까지 장벽 없이 종횡무진 활동하는 셀럽이다. 마찬가지로 중년 배우인 남편을 둔 연예계 대표 부부이기도 하다. 이처럼 화려할 것만 같아 보이는 아란의 삶은 알려지면 곤란한 비밀 투성이다.

박지영은 지난해 9월 개봉한 영화 ‘오! 문희’에서 가족들의 정서적인 구심점이 되는 송원장으로 분해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며 관객들의 따뜻함을 선사했다.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는 건설회사의 대표 김연자로 등장해 강력한 아우라로 극의 텐션을 압도하면서 반전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매 작품 다른 옷을 입은 듯 얼굴을 바꾸며, 밀도 높은 연기를 펼치고 있는 박지영은 이번 작품에서는 화려함 속에 그늘 진 비밀을 감춘 톱스타로 변신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은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