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끈' 나경원 "안철수 얘기 그만…단일화 얘기 정치공학적"

입력
2021.01.14 10:15
서울시장 출마 관련 라디오 인터뷰에서 발끈
"서울시장이 되면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물어라"

나경원 전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인근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문제'에 "안철수 대표 말씀 그만 하시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나 전 의원은 14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오세훈 후보가 안철수 대표랑 엮어서 지금 출마 선언을 했다", "만약 안철수 대표가 계속 나온다고 하면, 그래서 단일화가 어렵다고 해도 3자(대결을 할 것인지, 승산 여부는)"이라며 궁금증을 쏟아내자 "처음부터 끝까지 안철수 대표 말씀 그만하시고 아니 저한테 물어 보셔야지"라며 "서울시장이 되면 어떻게 할 것이지를 물어야지 왜 안 대표 이야기만 꺼내는가"라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단일화를 자꾸 얘기하는 건 너무 정치공학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시정을 할지, 왜 이번에 제가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 국민들께서 평가해주시는 것"이라며 "우리가 지금부터 만나서 '당신이 해라, 내가 해라' 하는 게 아니라 일단은 당당하게 경쟁하고 그다음에 국민들께 평가를 받아야 한다. 어떻게 룰을 정하느냐는 마지막 단계"라고 말했다.

단일화 방법과 과정에 대해선 "일단 (당내) 경선하고 그 다음에 야권 단일화 경선이 있을 것이고 그 다음에 본선(서울시장 선거)이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나 전 의원은 "이제 후보 경선에 나선 사람이 마치 당 후보가 된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또 "제 입장에서는 어떠한 룰이라도 상관없다"며 "상대가 누구든 자신있다"고 했다.

그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 "결국은 얼마나 빠르게 각종 규제를 걷어내느냐. 그를 통해 얼마나 빠르게 민간 부분이 활동하게 하느냐"라며 "어제 당(국민의힘)에서도 부동산 정책을 발표했는데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안 그래도 다 제가 생각했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층간 소음 문제에 대해선 "서울시장이 되면 빨리 좀 해결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그동 안은 층간소음 문제에 시나 관이 개입하는 게 소극적이었는데 아파트나 공동 주택을 지을 때 층간 소음을 예방할 수 있는 방지책, 기준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두꺼운 매트 같은 것을 살 때 보조도 해줄 수 있다"고 전했다.

손성원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