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러분 같으면 20, 30만원 준다고 막 쓰겠나” 발끈

입력
2021.01.14 10:06
김종민 “방역태세 흔들면 안 돼” 비판에 반박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추진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작심한 듯 반박했다. 이 지사는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 후 “여러분 같으면 1인당 20만~30만원 지급됐다고 방역지침 어겨가며 막 쓰러 가고 그러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전날 경기도가 도민 1인당 10만원씩의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하는 데 대해 “전국민 지원도 중요하고 경기부양도 중요하지만, 어떤 조치도 방역 태세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사실상 이 지사를 저격했다. 이에 대해 재난지원금을 모두에게 지급한다고 해서 방역이 흔들리는 것은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은 양극화가 심해지는 상황에서 해법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취재진 질문이 나오자 “이건 사실 국민을 폄하하는 표현에 가깝다”며 발끈했다. 이 지사는 “지금도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3단계 올려야 하는데도 안 올리고 있지 않나”라며 “그런데 우리 국민 여러분에게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닐 거라는 생각 자체가 국민들의 의식 수준 등을 너무 무시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을 존중하면 그런 생각을 하기 좀 어려울 것”이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이낙연 대표가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익공유제에 대해서는 “효율성 여부보다는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자는 선의로 한 거 아니겠나”라고 평가했다.

이서희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