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백신, 남의 나라 하는 게 뭐 그리 중요한가" 발끈

입력
2021.01.08 11:30
'외국보다 늑장 수급' 질타에 반박 
“정부는 최선을 판단하고 계약”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정부가 다른 나라에 비해 늑장 도입했다는 지적에 발끈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언제, 어느 정도의 물량을 계약하는 게 최선인지 판단해서 해야 하는 것”이라며 “남의 나라가 하는 게 무슨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했다.

'코로나19 방역ㆍ백신 관련 국회 긴급 현안 질의'에서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방역의 끝은 실체도 없는 K방역이 아니라 백신 도입인데, 우리는 언제 접종이 가능한가”라고 물었다. 정 총리는 “백신은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해서 맞는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들에서 하루에 확진자가 몇 명 나오는지 통계를 알고 있나. 일방적으로 (우리가 늦었다고) 판단할 게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한민국은 대한민국에 맞는 전략을 갖고 있고, 전략에 따라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신 관련 정부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강 의원이 거듭 지적하자 정 총리는 “5,600만 명분이면 부족하지 않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며 "정부는 언제, 어느 정도의 물량을 계약하는 게 최선인지 판단해서 해야 하는 것이지, 남의 나라가 하는 게 무슨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외국 백신 업체가 백신을 우리에게 공짜로 주는 게 아니고, 전부 국민 세금으로 사는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도 대한민국이 (필요 물량의) 5, 6배를 사야 할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서희 기자
김단비 인턴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