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1일 2야구" 리퍼트 전 대사의 못말리는 두산 사랑

입력
2020.11.22 12:00
마크 리퍼트 전 대사, 트위터에 애정 과시
시차 탓 3·4차전 하루에 시청 "치맥과 함께"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가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시리즈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 3·4차전 경기 시청 인증 사진을 올렸다. 마크 리퍼트 트위터 캡처

국내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프로야구 KBO리그 시청 인증 사진을 올리며 두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리퍼트 전 대사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두산의 한국시리즈 승리를 응원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올렸다.

그는 "오늘 아침에 커피 게임, 3차전은 두산 승리! 저녁에는 치맥(치킨과 맥주)과 함께 4차전 준비됐어요"라며 "소주는 보너스"라고 적었다. 두산 유니폼을 입고 맥주를 든 채 활짝 웃고 있는 사진도 함께 올렸다.

리퍼트 전 대사는 20일부터 두산과 NC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3·4차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미국에선 시차로 3·4차전을 같은 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미국과 한국의 15시간 시차 때문에 미국에선 한국시리즈 3·4차전이 하루에 다 열린다. 1일 2야구!"라고 적었다.

한국 시간으로 20일 오후 6시 30분과 21일 오후 2시에 열린 한국시리즈 3·4차전은 미국에선 각각 20일 오전 3시 30분과 밤 11시에 열렸다. 이른 새벽부터 자정까지 두산 경기를 보는 강행군을 소화한 셈이다.

20일부터 KS 3·4차전 트윗 잇따라 올리며 두산 응원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가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시리즈 3·4차전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크 리퍼트 트위터 캡처

두산은 20일 3차전에서 NC다이노스를 7대 6으로 꺾었다. 리퍼트 전 대사는 3차전 경기가 끝나자 가수 10센치의 노래 아메리카노 가사를 인용해 "모닝 아메리카노 커피 야구 7대 6 승리했어요. 좋아~좋아~좋아~ 어떻게 하노"라며 승리를 자축하는 글을 올렸다.

리퍼트 전 대사는 한국을 떠난 뒤에도 매년 두산을 응원하며 한국 야구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트윗 계정 소개글에 'KBO 광팬'이라고 적을 정도다. 대사 재임 기간이 끝난 뒤에도 지난해까지 매년 한국을 찾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의 개막전을 관람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무관중 경기가 열리면서 두산 경기를 직접 관람하지 못했다.

리퍼트 전 대사는 최근 인터뷰에서 "올해는 KBO리그를 중계하는 ESPN을 통해 경기를 시청하고 있고, 한국 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하이라이트를 본다"고 전했다. 그는 야구를 보며 맥주와 순살 프라이드 치킨을 즐기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트윗 글 중 절반 정도는 두산에 대한 이야기다.

리퍼트 전 대사는 2017년 1월까지 주한 미 대사를 역임했고, 6월부터 유튜브 아시아·태평양 대정부 정책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류호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