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격 사망 공무원 아들, 대통령에 답장...유족 측 "내용 비공개"

입력
2020.10.19 20:30

북측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가운데 오른쪽)씨가 지난 14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해양경찰청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카에게 보낸 편지를 손에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이환직 기자

북측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47)씨의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답장에 재답장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A씨의 형 이래진(55)씨에 따르면 A씨의 아들인 고등학교 2학년생 B군은 이날 A4 용지 한 장짜리 자필 편지를 청와대에 등기우편으로 보냈다. 이 편지는 문 대통령의 답장에 대한 B군의 재답장이다.

이씨는 본보에 "(조카의 내용은) 비공개하기로 청와대와 약속했다"며 "(일부 편지 내용을 공개한 언론 보도는) 추측성 보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 14일 문 대통령이 자신의 조카인 B군에게 보낸 자필 호소문의 답장 원본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A4 용지 한 장 분량의 편지를 등기로 이씨에게 보냈다. 편지는 친필이 아닌 타이핑돼 있었고 편지 말미에는 문 대통령의 서명이 찍혀 있었다.

문 대통령은 편지에서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직접 챙기겠다는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B군은 '존경하는 대통령에게 올립니다'로 시작하는 2쪽짜리 호소문에서 "국가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며 "하루 빨리 아빠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이씨는 "조카가 편지를 통해 물었던 것이 많았는데, 답은 그 질문에 비해 간단명료하게 와서 조금은 실망스럽다"며 "해경 수사 결과가 나온 이후에 대통령의 진실한 답변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임명수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