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이름 부르면 오는 고양이

입력
2020.10.15 10:30

'라온아' 라는 부름에 부리나케 찾아오는 귀염둥이 반려묘 '라온'.

애교는 물론이고 처음 보는 사람한테도 먼저 다가갈 줄 아는 사교성 최고인 이 고양이를 한 단어로 정의하자면 '개냥이'랄까요?

제보자인 라온이 누나에 따르면, 라온이와의 만남은 어둡고 캄캄했던 '삶'이 밝아지는 결정적인 사건이었으며, 덕분에 지금껏 살면서 가장 많이 웃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웃음과 즐거움을 동시에 몰고 온 행복냥 '라온'이.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김광영 동그람이 PD broad0_kim@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