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때려서 찔린거냐"... 윤희숙 때린 박범계에 역풍

입력
2020.08.01 19:00
윤희숙 '저는 임차인이다' 연설 비판했다가
"이상한 억양" 표현 두고 야당 일제 반격
"부동산 3채 보유 중, 내로남불"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지적했다가 되레 “뼈 때려서 찔렸냐”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앞서 윤 의원이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국회 연설로 주목받자, 박 의원은 ‘이미지 가공’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의원을 겨냥해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라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을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꼬집었다.

또 윤 의원의 ‘저는 임차인이다’ 연설이 극찬을 받는 것에 대해 “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 그쪽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며 “그러나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를 가공하는 것은 좀...”이라고 적었다.

통합당은 박 의원이 쓴 ‘이상한 억양’ 표현에 곧장 사과를 요구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마치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 아니면 특정인을 폄하하는 것인가”라며 “어느 경우에도 부적절하다. 금도를 넘었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입법을 무사히 날치기로 마치고 편한 마음으로 쉬고 싶었는데, 윤 의원의 쓴소리가 거슬렸나 보다“고 했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임대차법에 대해 반대하는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 의원들도 비판에 가세했다. 장제원 의원은 “윤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는지 박 의원답지 않은 논평을 했다”며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기술이 '메신저 때려 메시지 물타기'인데, 박 의원이 그런 기술을 쓰는 것은 좀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조수진 의원도 "박 의원은 대전의 아파트, 경남 밀양의 건물, 대구의 주택·상가를 보유 중”이라며 “범죄자·도둑들의 내로남불은 역시 끝을 모른다”고 했다.

21대 총선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박 의원은 대전에 아파트 1채와 경남 밀양 건물, 대구 주택·상가 등 부동산 3채를 보유 중이다.

조소진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