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요양시설 관련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입력
2020.08.01 16:32

서울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했다.

서울 강서구는 1일 관내 화곡본동과 방화1동에서 각각 1명씩 모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화곡본동에 거주하는 107번 확진자는 센터를 이용하다 확진된 관내 99번 환자의 가족이다. 그는 99번 환자가 확진받았던 지난달 23일부터 자가격리 중으로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같은달 31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한 결과 1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화1동에 사는 108번 확진자는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 이용자다. 그는 지난달 19일 강서구보건소 선별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 같은달 31일 증상이 발현돼 재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1일 양성으로 나왔다.

구 관계자는 “거주지에 대한 방역소독은 완료했다”며 “역학조사 후 추가 사항은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명이 추가 감염됨에 따라, 이날 9시 기준 1,602명이었던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1,604명으로 증가했다.

박민식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