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라시' 둘째이모 김다비 "송은이, 내가 연예인병 걸릴까 봐 걱정"

입력
2020.07.13 18:18

김다비가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서 인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신영의 부 캐릭터 둘째이모 김다비가 연예인병에 대해 말했다.

13일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김다비가 출연했다.

이날 김다비는 자신의 인기를 자랑했고, DJ 정선희는 "논의 중인 CF가 몇 편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다비는 "송은이 대표와 매니저가 내가 연예인병에 걸릴까 봐 논의 중인 CF에 대해서는 알려주지 않는다. 확정된 CF 이야기만 해준다"고 답했다.

정선희는 이어 "연예인병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 시선을 모았다. 그의 질문에 김다비는 "연예인이니까 연예인병에 걸리는 건 당연하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는 매일 오후 4시 5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