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뭐길래' 박철PD 별세

입력
2020.07.13 17:54

생전 박철 PD 모습. 연합뉴스


한국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64.9%) 기록을 보유한 MBC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를 연출한 박철 PD가 13일 별세했다. 향년 82세.

고인은 1972년 스타 원로작가 김수현과 MBC 드라마 '새엄마'로 손잡은 이후 '행복을 팝니다(1978)', '사랑과 진실(1984~1985)', 사랑이 뭐길래(1991~1992)까지 함께 했다. 이외에도 김정수 작가의 MBC '엄마의 바다(1993)', '자반고등어(1996)', 박희숙 작가의 KBS '사랑해서 미안해(1998)' 등을 연출했다. 2008년에는 MBC드라마넷 '전처가 옆방에 산다'를 만들며 '현역 최고령 PD'라는 수식어를 하나 더 붙이기도 했다. 

고인의 딸 나경 씨는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와 2003년 결혼해 화제가 됐다.

빈소는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병원 장례식장 205호이며, 발인은 15일 오전 8시 30분이다. 장지는 경기도 양주 하늘안 추모공원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남현씨와 사이에서 난 1남 1녀가 있다.

권영은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