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 들어요' 정태호, 개그맨 시험 떨어질 때 아내가 선물한 따뜻한 한 마디

입력
2020.07.13 17:38

정태호가 '가치 들어요'에 출연해 아내에게 고마웠던 일을 소개한다. MBN 제공


개그맨 정태호가 아내에게 받았던 특별한 선물을 공개한다.

14일 첫 방송되는 MBN 쌍방향 컬래버레이션 강연쇼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에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 ‘지식 전문가’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 교수가 ‘부부의 세계 - 소통의 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정태호는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한다. 평소 다른 방송에서도 적극적으로 아내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던 그는 이번 강연 내용에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청중들의 사연을 직접 소개하는 등 스튜디오를 더욱 풍성하게 꾸몄다는 전언이다.

특히 정태호는 "부부 사이의 믿음과 격려는 중요하다"는 김창옥의 강연에 “계속된 개그맨 시험 낙방으로 아내에게 미안해 할 때 오히려 아내로부터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 아내가 나를 위로하기 위해 ‘개그맨 정태호가 아닌 그냥 정태호가 좋다’는 말을 해줬는데, 당시 큰 힘이 됐다”며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창옥 역시 “군 제대 후 남자 헤어디자이너나 남자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꿈꿨었다. 당시 시대상에 비추어 봤을 때 남자가 이러한 직업을 가진 다는 것에 대한 선입견이 있을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당시 여자친구는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너라면 잘할 것 같으니 해봤으면 좋겠다’라는 말로 응원해줬다”고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김원희는 “그래서 지금 그 여자분을 못 잊는다는 것인가”라며 저격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어쩌면 우리가 듣고 싶었던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공감과 위로를 전하며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워갈 ‘가치 들어요’는 14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