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 "'회' 시리즈, 여자친구의 현실 담았다"

입력
2020.07.13 15:02

여자친구 엄지가 '회' 시리즈에 담긴 세계관에 대해 설명했다. 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걸그룹 여자친구가 '회(回)' 시리즈에 담긴 세계관을 설명했다.

13일 오후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은 전작 '回:LABYRINTH'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로,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두 번째 '회' 시리즈를 통해 세계관의 확장을 알린 여자친구는 이번 앨범에 담은 이야기에 대해 설명했다.

엄지는 "새 앨범을 낼 때마다 자연스럽게 저희의 성장 역시 스며든다고 생각한다"며 "'회' 시리즈 역시 저희가 처해있던 현실을 반영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랑을 받았던 저희의 콘셉트를 고수하면서 갈 것인가 변화를 선택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선택의 기로가 전작에 담겼다면, 이번에는 이미 선택의 순간은 끝났지만 자신의 선택에 따른 댓가와 유혹 앞에 서 있는 소녀의 마음을 그린다"고 언급한 뒤 "'유혹'이라는 게 단순히 부정적인 의미만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구나 겪고 있을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Apple(애플)'은 지금껏 여자친구가 보여준 음악과는 전혀 다른 콘셉트의 곡으로, 아름답고 탐스러운 빨간 사과 역시 '유혹'을 상징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프로듀서를 필두로 피독 프란츠 등 세 명의 프로듀서 군단이 지원사격에 나섰으며, 멤버 은하가 작곡ㆍ작사에, 유주가 작곡에 참여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여자친구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