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박성웅,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워" 폭소

입력
2020.07.13 14:54

박성웅. '오케이 마담' 스틸컷

배우 엄정화가 영화에서 부부 호흡을 맞춘 박성웅에 대해 칭찬했다.

13일 오전 진행된 '오케이 마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박성웅은 "제가 액션스쿨 1기생인데 토할 때까지 훈련을 시킨다"며 "정화 누나, 아니 엄정화 배우는 무술감독이 없을 때도 나와 같이 액션 연습을 했다. 그런데 춤 추는 것 같긴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오케이 마담'에서 아내 밖에 모르는 철부지 남편을 연기했다. 실제론 엄정화가 박성웅보다 4살 연상이다. 박성웅은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도 '엄정화 누나'라고 말했다가 '엄정화 씨'로 정정해 눈길을 모았다.

엄정화는 박성웅에 대해 "평소에 너무 사랑스럽고 너무 귀엽다. 깨물어주고 싶다. 그래서 현장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엄정화 씨가 외모뿐 아니라 내면도 너무 예쁘고 사랑스러워서 제가 마냥 사랑하고 좋아하는 역할인데 그냥 연기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하며 환상의 호흡을 과시했다.

국내 최초 비행기 납치를 소재로 한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영화다.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등이 출연하며 다음 달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