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장영남, 명품 감초연기로 극의 흥미 유발!

입력
2020.07.13 15:14

장영남이 따뜻한 이미지의 수간호사 역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tvN 방송 캡쳐


배우 장영남이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친근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2일 방영 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괜찮은 정신병원’의 수간호사 박행자 역을 맡은 장영남이 그림을 그리고 있던 문상태(오정세)에게 다가가 다정하게 이야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행자는 그림에 열중하고 있는 상태에게 “우와 진짜 예술이다”라고 말하며 대화를 시작했다.

상태가 귀에 걸고 있던 헤드폰을 내리며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자 행자도 곧바로 “안녕하세요”라고 반갑게 인사하며 그를 편안하게 만들었다.

이어 행자는 “상태씨 언제부터 이렇게 그림 잘 그렸어요? 난 그림 잘 그리는 사람이 참 부럽더라”며 재치 있는 언변으로 대화를 이어나갔다.

그러던 도중 행자는 상태가 들고 있던 붓을 살짝 만지며 “나도 요기다가 꽃 하나만 그려도 될까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상태는 행자의 손등을 확 치며 안 된다고 말했고 행자는 곧바로 “알았어 알았어 안 건드릴게 노타치 노타치”하며 상태를 안심시켰다. 

장영남은 넉살 좋고 따뜻한 이미지의 박행자를 진정성 있는 눈빛과 표정으로 실감 나게 살렸다.

특히 장영남은 극 중 자폐 스펙트럼이 있는 상태와 연기를 할 땐, 상태의 관점에서 쉽게 이해 할 수 있게 눈을 마주 보거나 손동작을 크게 하며 연기했다. 이처럼 그의 섬세한 연기 내공이 여과 없이 장면에 나타나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키고 있다. 

한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