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이레, 연상호 감독의 '극찬' 받은 이유

입력
2020.07.10 09:14

'반도'에서 활약한 이레. 한국일보 DB


"'부산행'에 마동석이 있다면 '반도'에는 이레가 있다"-연상호 감독

영화 '소원'에서 활약했던 아역배우 이레가 훌쩍 자란 모습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새 영화 '반도'에서 그는 멋진 모습으로 관객의 시선을 압도한다.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반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엔 연상호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이 참석했다.

영화 '소원'을 시작으로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오빠생각', 드라마 '마녀의 법정'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성인 배우 못지않은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이레는 극 중 준이 역을 맡았다.

탁월한 운전 실력을 뽐내는 준이는 강력한 좀비 떼를 헤쳐나가는 카체이싱으로 속도감과 타격감 넘치는 액션의 진수를 선보인다. 

이날 이레는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직접 운전을 연습할 순 없었고 시뮬레이션이나 선배들에게 도움을 받았다. 덕분에 멋진 신이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은 카체이싱 신에 대해 “영화를 찍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며 “대규모 세팅하고 차를 달리면서 찍는 건 불가능 하기 때문에 영화로 나올 수 있을까 싶었다. 대부분 CG 작업을 했다. 예전 애니메이션 실력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상호 감독은 이 작품의 홍보 시작 단계부터 "'부산행'에 마동석이 있다면 '반도'에는 이레가 있다"라는 말로 이레의 활약을 예고한 바 있다.

‘반도’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