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맞은 하노이ㆍ호찌민 주택시장

입력
2020.07.09 04:30
<7> 베트남 부동산 투자의 함정

편집자주

국내 일간치 최초로 2017년 베트남 상주 특파원을 파견한 <한국일보>가 2020년 2월 부임한 2기 특파원을 통해 두 번째 인사(짜오)를 건넵니다. 베트남 사회 전반을 폭넓게 소개한 3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급변하는 베트남의 오늘을 격주 목요일마다 전달합니다.


지난해 2월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의 메리어트 호텔(좌측 하단 녹색 옥상 건물). 호텔 뒤로 고층 아파트들이 우뚝 솟아 있다. 하노이=정재호 특파원


호황기를 맞은 베트남 주택시장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만큼은 비껴가지 못했다. 특히 하노이, 호찌민 등 대도시 시장의 침체가 깊어지고 있어 투자 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재 베트남 고가 주택시장은 호찌민이 주도하고 하노이가 추격하는 형국이다. 한국인 등 외국인 투자자가 주로 노리는 고급아파트의 경우 90% 이상이 두 도시에 몰려 있다. 외국인들의 단기임대 수요가 많고 생활 인프라 역시 이들 도시가 월등히 우수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투자자들의 베트남 입국이 어려워지면서 덩달아 두 도시의 주택시장도 급격히 얼어붙었다. 8일 글로벌 부동산 투자업체 CBRE 베트남 법인의 분석 결과, 하노이의 올 1분기 신규건축 건수는 1,639가구로 전 분기 대비 85% 급감했다. 2017년 이후 분기별 평균 건축 건수인 6,900가구와 비교해도 4분의1에 불과한 수치다. 또 같은 기간 거래가 완료된 계약도 77% 줄었으며, 분양가격 상승률 역시 4%에 그쳤다. 현지 업계는 9월이 되면 하노이의 주택시장 성장률이 아예 마이너스로 전환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나마 주택거래 역사가 긴 호찌민은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작다. 1분기 신규 건축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하고, 거래 완료 건수는 37% 줄어든 수준이다. 다만 호찌민 역시 최고급 아파트 건설은 전무했다. CBRE 관계자는 “시장 위축의 영향이 큰 하노이 주택시장은 되살아나는 데 시간이 필요해 보이지만, 물량 공급이 유지되는 호찌민은 반등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내다봤다.

베트남 정부의 분석도 CBRE와 일맥상통한다. 건설부 자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4분기 이후 호찌민 주택시장의 30%에 달하던 고급아파트 거래가 자취를 감췄다. 1분기 하노이와 호찌민를 중심으로 진행 예정이던 중소 부동산 업체들의 아파트 사업 중 94.1%가 중단됐으며, 자산 여유가 있는 대형업체들도 중형아파트 위주로 프로젝트 방향을 전환했다. 건설부 관계자는 “고급아파트 공급이 수요를 이미 넘어서는 등 수급 불일치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며 “주택시장의 재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노이= 정재호 특파원
짜오! 베트남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