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160만 돌파 눈앞, 여전한 1위

입력
2020.07.07 08:31

영화 '#살아있다'가 160만 관객을 돌파했다. '#살아있다' 스틸컷

영화 '#살아있다'가 16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6일 전국에서 2만 9,391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유지했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이후 줄곧 1위를 지키고 있는 '#살아있다'의 누적 관객 수는 157만6,351명이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유아인 박신혜가 주연을 맡았다.

같은 날 2위는 '결백'이 차지했으며 6,397명을 모아 누적 관객 수 81만 3,552명을 기록했다. 3위는 '소리꾼'으로 4,425명이 관람했으며 누적 관객 수는 5만 7,842명이다.


유수경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