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측 "'옷소매 붉은 끝동' 긍정 검토 중" [공식]

입력
2020.06.29 10:58

박혜수가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여부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NEW 제공


배우 박혜수가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여부를 검토 중이다.

박혜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 관계자는 29일 본지에 "박혜수가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박혜수가 내년 초 방송될 MBC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의빈 성씨 덕임 역으로 출연해 섬세한 연기력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만약 출연이 확정되면 박혜수는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2017년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4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2014년 SBS 'K팝스타 시즌4'로 처음 대중과 만난 박혜수는 이후 드라마 '용팔이' '청춘시대' '내성적인 보스'와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스윙키즈'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력을 선보여 시청자와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최근에는 대부분의 작품에 주연으로 활약하며 배우로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박혜수의 차기작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박혜수가 긍정 검토 중인 '옷소매 붉은 끝동'은 내년 초 MBC에서 방송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호연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