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일본서 앨범 판매량 1위…마이클 잭슨 이후 36년만

입력
2020.06.20 16:14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BTS)이 올 상반기 일본에서 가장 많은 앨범 판매량을 기록한 가수가 됐다. 일본 국적이 아닌 해외 가수가 반기 기준으로 앨범 판매 순위 1위에 오른 건 마이클 잭슨 이후 36년 만이다. 

19일 일본 오리콘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2월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MAP OF THE SOUL: 7)’은 42만 9,000장의 판매량을 기록해 오리콘 상반기 앨범 판매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인이 아닌 해외 가수의 앨범이 오리콘 반기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건 1984년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Thriller)’ 이후 36년 만이다. 또 남자 가수ㆍ그룹이 해당 부문 1위에 오른 건 2017년 일본 그룹 스마프의 ‘스마프 25 이어스(SMAP 25 Years)’ 이후 3년 만이다.

앞서 ‘맵 오브 더 솔: 7’은 발매 직후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주간 앨범 차트, 월간 앨범 차트 등에서 정상을 휩쓴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 열린 일본 골든디스크 대상에서 2년 연속 ‘베스트 아시안 아티스트’로 선정되는 등 4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이들은 내달 15일 일본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 ~더 저니~ (MAP OF THE SOUL: 7 ~ THE JOURNEY ~)’ 발매에 앞서 19일 타이틀곡 ‘스테이 골드'(Stay Gold)’를 먼저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이 일본에서 정규 앨범을 발매하는 것은 2018년 4월 정규 3집 ‘페이스 유어셀프(FACE YOURSELF)’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고경석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