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6월 3일자

입력
2020.06.02 20:00

아 참, 제가 제 친구들한테 선생님 케이터링 솜씨를 엄청 자랑하고 다녀요.

친절도 하셔라! 감사합니다.

아하! 방금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요!

이번 해 제 생일 파티를 무료로 해주시면 제가 자랑하고 다닐 게 왕창 늘어나겠네요.

아, 예.

This man doesn’t know who he is up against. Cunning compliments, but Blondie is not going to fall for this one!

이 손님은 블론디가 어떤 상대인지 잘 모르고 있네요. 교묘한 칭찬으로 점수 좀 따보려 하지만 어림도 없지요!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