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산불 재확산…고속도로 통제

입력
2020.04.25 18:37

 남안동IC~서안동IC 양방향...남후면 또 주민 대피령 


경북 안동시 남후면 주민이 25일 오후 산불 대피령으로 집을 나서고 있다. 세명일보 제공

경북 안동시 풍천면 야산에서 난 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재확산하면서 중앙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통제됐고, 또 다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안동시는 25일 오후 3시18분을 기해 남후면 고하리와 단호2리에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이어 단호1리와 검암리, 무릉리까지 대피지역을 확대했다.

산불이 중앙고속도로를 가로질러 번지며 많은 연기를 내자, 한국도로공사는 오후 5시10분부터 고속도로를 통제했다. 통제구간은 중앙고속도로 남안동IC에서 서안동IC까지 16.1㎞ 양방향이다.

불은 지난 24일 오후 3시39분쯤 풍천면 인금리 야산에서 시작됐다. 당일 밤 남후면 하아리, 상아리 주민 300여명이 마을회관과 청소년 수련관으로 긴급 대피했다가 25일 오전 산불 기세가 잦아들면서 모두 귀가했다.

곧 진화될 것으로 보였던 불은 이날 낮부터 초속 8m 안팎의 강풍을 타고 다시 남후면 고하리와 단호리 방면으로 확산했다.

24일 오후 3시 39분쯤 경북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번지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현장에는 산불 진화 헬기 10여대와 소방차 30여대, 진화 인력 1,000여명이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추가로 장비와 인력이 투입될 예정이다.

산불로 지금까지 임야 100여㏊가 탄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까지 인명이나 민가 피해는 없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경북도 관계자는 “불이 번지는 지역 주민들은 침착하게 지자체가 안내하는 대피 장소로 이동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