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방사광가속기는 국토 중심 충청으로”

입력
2020.03.30 16:30

방사광가속기 충청권유치추진위 출범

4개 시도 똘똘뭉쳐 유치 총력전 돌입

전국 주요 대학과 연구기관들이 지난달 충북도청에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충청권 유치와 적극적인 시설 활용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했다. 충북도 제공

미래 첨단기술과 신물질 개발의 필수 장비인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기 위해 충청권 4개 시도가 손을 잡았다.

충북도는 30일 대전시와 충남도, 세종시와 함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청권유치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방사광가속기 공동 유치를 위해 결성한 추진위에는 4개 시도 단체장과 지방의원, 여야 국회의원 17명, 21개 대학교 총장, 15개 연구기관 대표, 경제단체ㆍ기업체 대표 48명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공동위원장은 이시종 충북지사와 변재일(더불어민주당)국회의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맡았다.

추진위는 방사광가속기 충청권 유치 결의대회 개최, 범 충청권 공감대 확산과 지지기반 만들기 등 유치 활동의 전면에 나설 참이다.

충청권이 후보지로 내세운 방사광가속기 후보지는 청주 오창이다.

충북도는 입지 여건이 좋은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일원 15만㎡를 후보지를 정한 뒤 일찍부터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지난해 3월 유치 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방사광가속기 전문가 등 32명으로 자문단도 꾸렸다. 작년 하반기 들어서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과학기술전략연구소 등이 참여한 가운데 사업 타당성 연구를 진행했다.

방사광가속기는 빛을 내는 입자를 가속해 물질의 미세 구조를 분석하는 장비로, 기초과학 연구 분야와 다양한 신물질 개발 분야의 필수 시설이다.

소재ㆍ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개발과 고도화는 물론 신물질 합금, 신약 개발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된다.

기존의 포항 방사광가속기는 장비 노후화와 수요 포화로 미래 기술에 대한 예측이 불가능하고 국제 경쟁력에도 뒤처진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는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지자체 공모 사업으로 추진중이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이 지난 1월 청주에서 열린 행정협의회에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충청권 유치를 바라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충북도 제공

충북도는 청주 오창이 지리적 여건과 산업 연구 기반, 교통 환경 등 여러 면에서 방사광가속기 최적지라고 주장한다.

국토의 중심에 위치해 전국 어디서든 2시간 내에 접근이 가능하고 주변엔 반도체, 바이오, 에너지, 소재ㆍ부품 등 방사광가속기 활용 기업들이 집적돼 있는 등 장점이 많다.

인근에 38개 국책 연구시설(대덕연구단지 등)과 75개 대학이 있어 과학 신기술 연구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도 있다.

무엇보다 청주 오창은 방사광가속기 같은 대형 연구시설에 필요한 안정적인 지반 조건을 갖춘 것이 최대 강점이다. 화강암반이 널리 분포해 그 만큼 지진 등 자연재해에 강하다는 것이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 따르면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했을 때 지역에 6조 7,000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2조 4,0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13만 7,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정부는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과 관련, 4월말까지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유치계획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발표 및 현장 평가를 거쳐 5월 초 최종 건립지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가 충청권의 핵심 산업이 크게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추진위를 통해 충청권의 목소리와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추진위 출범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우려로 따로 진행되지 않았다. 대신 충북도는 우편으로 추진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