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꽃으로 사랑과 축하의 마음을…

입력
2020.02.15 04:30

평소 같으면 졸업시즌을 맞아 붐빌 양재동 화훼공판장이 한산하기만 하다. 손님이 없다고 꽃을 나 몰라라 할 수는 없는 일. 주인은 한 송이 한 송이 정성스레 이들을 보살핀다. 정성을 머금고 찬란하게 피어 있는 꽃은 사랑과 축하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오늘도 누군가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고영권 기자

포토 에세이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