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트럼프 임기 첫날인 2017년 1월 21일 열린 제1회 여성 행진의 미국 워싱턴 DC 참가자들. AP 연합뉴스

미국 제45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취임 선서 하루 뒤인 2017년 1월 21일 토요일 오전 10시, 단일 항의 집회로는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성 행진’이 워싱턴 DC 등 미국 408개 도시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참가자는 워싱턴 DC 47만명을 포함, 327만~524만 명으로 집계됐다. 미국 총 인구의 1~1.6%에 달하는 숫자였다. 미국 외 세계 81개국 168개 도시에서, 심지어 남극에서도, ‘여성 행진’의 이름으로 같은 테마의 행사가 함께 열렸다.

테마는, 행사 주최 측이 밝힌 바 “여성의 권리 및 인간의 권리(Women Right and Human Right)” 회복이었다. 하지만 그건 20세기 초 여성 참정권 운동에서부터, 노예해방 운동, 60년대 시민권 운동과 페미니즘 2세대 물결, 인디언 권리 운동, 21세기 신자유주의 반대 및 경제 정의를 위한 월가 점거 시위, 스톤월 항쟁에서부터 이어져 온 성소수자 인권 운동, 기후위기 규제를 포함한 환경 운동까지, 가히 진보적 이념과 지향의 일부 혹은 전부를 지지하는 모든 진영이 총궐기한 행사였다. 새 대통령 트럼프는 저 모든 가치 및 지향의 반대편 극단을 향해 서 있는 존재였다. 적어도 그런 우려를 하게 한 존재였다.

트럼프 당선이 확정된 다음 날인 2016년 11월 9일, 대선 기간 트럼프의 여성 혐오 발언 등에 화가 나 있던 인디애나주 출신 하와이의 변호사 테레사 슈크(Teresa Shook, 1950~)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워싱턴 행진을 제안하는 글을 썼다. 나중에 반유대주의 등 시비로 전면에서 물러난 뉴욕의 패션 디자이너 겸 페미니스트 밥 블랜드(Bob Bland, 1982~)가 같은 취지의 행사를 제안하는 글을 SNS에 썼다. 유사한 제안과 동의가 빗발쳤다. 글로리아 스타이넘, 스칼렛 요한슨, 안젤라 데이비스, 마이클 무어 등 명사들이 행사 당일 연단에 섰고, 비욘세, 브루스 스프링스틴 등이 연대와 지지 성명을 발표했으며, 당연히 다수의 민주당 정치인들이 그들과 연대했다.

주최 측은 행사 후 의회 편지 쓰기 등을 권하는 ‘100일간의 10가지 실천’ 캠페인을 전개했다. 여성행진은 2018년과 19년, 2020년 1월 18일에도 열렸다. 트럼프 진영은 대선 기간 내내 반복됐던 ‘반 트럼프 캠페인의 일부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최윤필 선임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