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사파동] 버티나 나가나… 윤석열 총장 거취 초미의 관심

입력
2020.01.08 21:27

 尹 두번씩이나 좌천 경험... “굴하지 않고 靑수사” 관측도 

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식사를 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를 지나고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8일 단행된 검찰 인사로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 대부분 잘렸다. 대신 문재인 정부와 가깝거나 과거 참여정부 시절 문 대통령과 일한 경험이 있던 이른바 ‘친문 검사’들이 대거 진입했다. 때문에 손발이 잘린 채 혼자 고립된 윤 총장이 이제는 거취 문제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 몰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가 인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사실상 윤 총장을 따돌렸다는 점에서 윤 총장의 거취 문제가 거론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법무부는 인사 발표가 나는 순간까지 대검에 인사안을 전달하지 않았고, 추미애 법무장관은 검찰청법에 명시된 검찰총장 의견 청취 과정을 생략하고 청와대 재가만 얻어 8일 밤 인사를 전격 발표했다.

측근들이 다 물러나고 정권에 가까운 검사들이 득세한 인사 내용으로 보더라도 윤 총장은 ‘패싱’을 당한 상황이다. 사실상 청와대가 윤 총장에 대한 신임을 거뒀다는 평가가 법조계에서 나온다. 임기제(2년)의 보호를 받는 검찰총장을 중도에 물러나게 할 방도가 없기 때문에 주변 참모들을 전원 경질하는 식으로 윤 총장에게 불신임 의지를 강력하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윤 총장이 이번 인사에 좌절하고 사의를 표명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한 전직 검사장은 “윤 총장이 이 정도로 물러난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사표를 쓰게 되면 그 동안 수사의 정당성마저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오기로라도 버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수사팀장으로 국정원 관계자들을 수사하던 도중, 두 번씩이나 고검 검사로 좌천되는 등 인사 불이익을 받았지만 끝내 버틴 전례가 있다. 윤 총장이 인사에 굴하지 않고 더 강하게 청와대 상대 수사를 밀어붙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지금까지 윤 총장과 청와대의 대결을 관망하던 검사들 중 상당수가 이번 인사를 계기로 윤 총장의 우군으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전직 검찰 간부는 “검사들이 정부에 친근감 드러내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이번 인사 파동을 검찰 조직에 대한 불신임으로 인식하는 검사들이 윤 총장 중심으로 결집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