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의 시선따로] 그림자가 그린 그림

입력
2019.12.10 04:40

퇴근시간이 다가오는 오후 느지막한 시간. 길 위에 차들이 줄을 서기 시작하는 가운데 가로수와 차량의 그림자가 비스듬히 도로에 누웠다. 본체보다 커진 그림자의 행렬이 추상화 같은 느낌을 준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홍인기의 시선 따로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