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 좌완 임지섭, 글러브 벗는다

입력
2019.11.09 11:21

LG “임의탈퇴 공시 예정”

LG 임지섭. 뉴스1

프로야구 LG 좌완투수 임지섭(24)이 글러브를 내려놓는다.

LG 트윈스는 9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임지섭의 임의탈퇴 공시 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G는 “임지섭은 본인이 투수로서 한계를 느껴 당분간 휴식기를 가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구단은 선수 본인의 의견을 수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2014년 1차 지명으로 LG에 입단한 임지섭은 시속 150㎞의 빠른 볼을 뿌리는 좌완 파이어볼러로, 프로 출발부터 많은 기대를 받았다. 프로 데뷔전이었던 2014년 3월30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승리를 따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잠재력을 터뜨리지 못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22경기 2승6패 평균자책점 7.49. 2019시즌에는 8경기에 나와 6⅔이닝을 던지며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