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1면 사진]유럽 122.123호골 차붐 넘는 손흥민 기도 세리머니 (11월 8일자)

입력
2019.11.08 04:40

토트넘 손흥민이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전에서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3일 전 자신의 태클로 부상 당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에게 보내는 진심 어린 사과였다. 손흥민은 이날 프로 통산 122ㆍ123호골을 기록,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넘어섰다. 베오그라드=로이터 연합뉴스

오늘의 1면 사진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