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가 조수미, 서울시 홍보대사 위촉

입력
2019.11.04 09:54
SMI엔터테인먼트 제공

성악가 조수미(사진)씨가 서울시 홍보대사가 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시울시청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조씨에게 위촉패를 전달했다. 이번 위촉은 조씨가 올해 서울시 대표 글로벌 홍보영상 메인 모델로 출연한 게 계기가 됐다.

조씨는 “서울은 나를 예술가로 키운 모태가 되는 도시”라며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홍보대사가 된다는 것이 무척 기쁘고 기대된다”고 위촉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해외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지만 항상 마음의 고향인 서울을 위해 무언가 할 수 있지 않을까 고민해왔다”며 “세계 곳곳을 다니며 활동할 때 대한민국 수도 서울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씨가 출연하는 글로벌 홍보영상은 서울시 주요 국내ㆍ외 행사와 서울시 공식 외국어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서울을 대표하는 영상으로 활용된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