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의 시선따로] 가을해변 주인은 갈매기

입력
2019.10.01 04:40

시간은 변함없이 흘러간다. 뜨거운 여름날 바닷가를 찾았던 피서 인파는 선선한 바람과 함께 사라졌다. 인적이 끊긴 동해안 백사장엔 날개를 접은 채 갈매기들이 그림자와 짝을 지어 따사로운 가을 햇볕을 즐기고 있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홍인기의 시선 따로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