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북미협상 임박하자 대남 비난 재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서울안보대화’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이달 말 개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동안 잠잠했던 북한 매체들의 대(對)남 비난이 재개됐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정세 악화의 책임을 오도하는 궤변’이란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조선반도 정세악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서울안보대화’ 당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발언을 거론하며, “남조선 국방부 장관이 허튼 나발을 불어댔다. 황당한 소리를 늘어놓았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자들의 수작은 (자기들은) 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우리가 긴장을 조성하고 있다는 것으로 뻔뻔스러운 행태가 아닐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첨단무기 반입과 북침 전쟁연습 소동으로 조선반도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있는 범죄적 정체를 가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우리 군이 지난달 ‘후반기 한미연합지휘소 훈련’을 실시하고, 스텔스 전투기 F-35A 및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등을 도입하기로 한 것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 신문은 “보도에 의하면 남조선 군부는 조선서해열점수역(서해 북방한계선ㆍNLL)에서 무장 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미군 함정과 항공기를 투입하기로 이미 미국과 합의했다”며 “조선서해열점수역을 평화수역으로 만들기로 확약한 북남 선언들을 난폭하게 짓밟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2013년 3월 한미가 합의한 공동국지도발 대비 계획을 언급하며, 우리 정부가 서해 NLL 일대에 평화수역을 조성하기로 한 지난해 ‘9ㆍ19 남북군사합의’를 어겼다는 것이다.

이날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도 통일부의 내년 예산안에서 탈북민 정착지원 예산이 150% 증가했다며 “우리 주민들을 더 많이 납치 유인해 반공화국 대결 소동에 써먹으려는 속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통일부에 따르면 탈북민 정착지원 예산은 1,031억원으로 올해보다 약 43억원 감소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