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사진기자’ 정범태 기자 별세

입력
2019.09.17 16:54
정범태 사진가

‘영원한 사진기자’ 정범태 전 한국일보 사진부장이 15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92세. 일제치하와 한국전쟁 등 역사적 격동기를 거치며 성장한 고인은 어려운 사회 현실 속에서 실존적 상황 앞에 놓인 하층민의 삶을 통해 인간의 내면을 기록해 리얼리즘 사진의 대가로 인정받았다.

한국일보와 조선일보 등 일간지 사진기자로 40여 년을 근무하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들을 목격하고 기록하기도 했다. 언론사 경력을 마친 후에는 한국민족사진가 협회 이사, 한국창작사진가회 회장, 대한언론인회 이사 등을 역임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2010년부터는 한국일보 지면에 [정범태의 사진으로 본 한국현대사]를 연재하며 후배기자들에게 “정직하게 현장에 임하라”는 당부를 남겼다. 유족들은 고인의 유언에 따라 빈소를 설치하지 않았고 시신은 가톨릭 성모병원에 기증했다.

류효진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