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의 도시풍경] 때 이른 단풍

입력
2019.09.07 04:40
방배동 주택가 벚나무 이파리에 노랑 단풍이 들었다.

방배동 주택가에 심어진 벚나무 이파리 몇 개가 노랗게 변했다. 벌레 먹은 흔적이 힘들었던 지난날을 떠올리게 한다. 비가 그치고 이제 진짜 가을이 오면 너도 나도 노랑 옷으로 갈아 입을 것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고영권의 도시풍경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