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기업 99개, 올해 5,300여명 신규 채용

입력
2019.08.14 16:57

제약∙바이오 분야 99개 기업이 올해 총 5,304명을 새로 채용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다음달 예정된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앞서 회원사와 일부 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규 채용 실적과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조사에 응한 기업들은 올 상반기 3,117명을 채용한 데 이어 하반기에는 2,187명을 추가로 뽑는다는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아직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기업이 적지 않다는 점을 감안하면 업계 전반의 채용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직군별로는 영업이 1,6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산(1,525명), 연구개발(773명), 기타(793명), 인허가(321명), 국제업무(106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GC녹십자와 셀트리온, 한미약품, 종근당 등 4개 기업은 올 한해 동안 신규 채용 인원이 300명 이상이다. GC녹십자는 올해 전체 채용 규모가 621명으로 단일 기업 중 가장 많았다. 상반기 451명에 이어 하반기 170명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과 한미약품은 하반기 각각 200명, 211명을 추가로 채용한다. 이 외에 제일약품과 보령제약, LG화학, 일동제약은 올해 200명 이상, 대웅제약과 유한양행, 동국제약은 100명 이상의 인원을 충원한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