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의 도시풍경]보릿고개가 뭐죠?

입력
2019.06.14 17:00
용산 전쟁기념관 마당에 겉보리가 무르익고 있다.

용산 전쟁기념관 마당에 겉보리가 무르익고 있다. 봄부터 초여름 보리 수확 전까지 쌀이 떨어져 농가마다 식량 사정이 어려울 때를 일러 '보릿고개'라 불렀다. 본격적인 식량 증산으로 1970년대 말부터는 이런 현상도 자취를 감추었다. 60세가 넘은 사람들은 대도시에 관상용으로 심어진 겉보리를 보며 문득 배고팠던 어린 시절이 떠오를 수도 있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용산 전쟁기념관 마당에 겉보리가 무르익고 있다.
고영권의 도시풍경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