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뒷담화] 검찰 출석 김학의 ‘흰머리 늘고 표정 어둡고’

입력
2019.05.09 10:42
9일 오전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9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이날 오전 10시 출석 예정이었지만 예정시간을 조금 넘어선 10시 3분께 송파구 동부지검으로 검정색 차량을 이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변호사와 함께 출석한 김 전 차관은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 질문에 답하진 않았으나 로비로 들어서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013년 ‘김학의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 김 전 차관을 입원한 병원에서 경찰이 방문 조사를 한 이후 검찰 공개 출석은 처음으로, 그 해 11월 김 전 차관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한 뒤 무혐의 처분했다. 서재훈 기자

9일 오전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9일 오전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9일 오전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9일 오전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