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부인 민주원 “김지은 피해자 인정 못 해”

입력
2019.02.14 11:22

 페이스북에 장문의 입장 “피해자는 나와 아이들” 

안희정 전 충남지사(오른쪽)와 부인 민주원 씨. 연합뉴스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 부인 민주원씨가 “가장 큰 피해자는 김지은씨가 아니라 저와 제 아이들”이라며 “이번 사건은 용기 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민씨는 13일 오후 11시 51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제가 안희정씨와 부부관계이기 때문에 그를 두둔하기 위해 글을 쓰는 게 결코 아니다. 그래서 제가 알고 있는 사실을 통해 김지은씨 거짓말을 밝히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저는 김지은씨와 안희정씨를 용서할 수 없다. 두 사람이 저의 가정을 파괴했기 때문”이라며 “김지은씨는 안희정씨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그를 성폭행범으로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러나 저는 김지은씨를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며 “그 사람이 적극적으로 제 남편을 유혹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2심에서 법정 구속된 희정 전 충남지사 부인 민주원씨가 "안 전 지사와 수행비서는 불륜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을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민주원씨 페이스북 캡처

민씨는 ‘상화원 사건’도 재차 언급했다. 상화원 사건이란 안 전 지사 부부와 김씨가 2017년 8월 18일부터 19일까지 충남 보령에 있는 휴양시설 ‘상화원’에서 주한중국대사 초청 행사를 치른 뒤 별채에 머물 당시 벌어진 일이다. 이를 두고 안 전 지사와 그의 부인 민씨, 안 전 지사 수행비서 김씨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민씨 글에 따르면 당시 김씨는 안 전 지사 부부가 머물던 별채 2층에 올라왔다. 이에 대해 김씨는 1심에서 “방 안에 들어간 적은 없고, 수행비서로서 만일을 대비해 숙소 앞에서 대기하던 중 졸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당시 한 중국 여성이 안 전 지사에게 ‘새벽에 옥상에서 만나자’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는데, 김씨가 착신전환된 안 전 지사 수행용 휴대전화로 들어온 문자 내용을 보고 안 전 지사가 다른 여성을 만나 불상사가 생길까 봐 한 행동이었다는 취지였다.

민씨는 페이스북 글에서 “그날 오후 김씨가 제게 전화를 걸어 ‘간밤에 도청 직원들과 술을 많이 마시고 취해서 술을 깨러 옥상에 갔다 내려오다가 제 방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들어갔다’고 사과했다”고 주장하며 “지금 생각하면 안희정씨를 깨워 자기 방으로 데려가려 했던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추정했다.

그러나 앞서 2심 재판부는 당시 상화원 건물 옥상에서 문자를 보낸 중국 여성과 안 전 지사가 만난 사실을 안 전 지사 본인이 인정한 만큼 ‘불상사를 우려했다’는 김씨 주장에 더 신빙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2심 재판부는 또 지위를 이용해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안 전 지사에게 징역 3년6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민씨는 “(김씨 주장은) 황당한 주장”이라며 “이를 성인지감수성을 가지면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인지 저는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재차 밝혔다. 그는 “김씨 주장을 어떻게 수긍할 수 있다는 것인지 저는 진실로 재판부의 판단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도 했다.

민씨는 “다시 생각하기도 싫은 기억을 떠올리며 글을 쓰는 이유는 제 증언을 인정받지 못하고 배척당했기 때문”이라며 “제가 위증을 했다면 벌을 받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민씨는 지난해 7월 열린 안 전 지사 제5차 공판기일에 피고인 측 증인으로 출석해 “피해자가 평소 피고인을 좋아한다는 것을 느끼고 있어 불편하고 불쾌했다”고 진술하며 “김씨가 피고인을 부르는데 볼에 홍조를 띠는 등 마치 오랜만에 만나는 연인을 대하는 듯했다”고 말해 재판부가 감정적 평가는 자제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