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화 대표 "비트코인이 왜 거래수단 돼야 하냐"

입력
2018.01.18 22:18

비트코인에 대해 이야기 했다. JTBC 캡처

김진화 한국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가 비트코인에 대해 이야기 했다.

18일 저녁 방송한 JTBC '뉴스룸'에서는 '가상화폐, 신세계인가 신기루인가' 토론이 진행됐으며,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카이스트대 교수를 비롯해, 한호현 경희대교수와 김진화 한국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가 패널로 참석했다.

이날 유 작가는 "비트코인이 실제 거래 수단이 될 수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진화 공동대표는 "그게 왜 돼야 하죠?"라며 "비트코인 진영에서는 이것이 금, 화폐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 적 없다. 법무부가 그렇게 오도하고 있다. 그렇게 몰아가고 있기 때문에 정책적 혼란이 생겨난 것이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kjw8@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한서희 "정신과서 공황장애-우울증 진단 받아, 사람으로 봐달라"

정준영, 프로게임단 전격 입단 "팀 성적에 기여, 성장하겠다"

방탄소년단 'MIC Drop' 리믹스, 7주 연속 美 빌보드 'Hot 100'

'이혼' 김새롬 "이찬오도 나만큼 아프겠다 생각, 극복 잘 했으면"

샤이니 키 "故종현 느끼면서 활동할 것, 다시 일어나겠다"(전문)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