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회고록' 비화, 전·현 정권 충돌로 비화

입력
2015.01.30 17:42

靑 "세종시 정치적 해석 유감" 남북관계 비사 공개도 정색 반박

MB 측 "현 정부가 외교·안보를 잘 모르는 것 같아 발간" 꼬집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이 전ㆍ현 정권의 충돌로 번졌다. 청와대가 30일 세종시 수정안 부결 사태와 남북관계 비사와 관련한 회고록 내용을 정색하고 반박하면서다. 여기에 이 전 대통령 측은 발간 목적으로 “현 정부가 외교ㆍ안보를 모르는 것 같아서”라고 맞서 신구 보수세력의 충돌이 자칫 여권 내 친박과 친이계 간 계파 갈등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를 한 이유가 당시 정운찬 총리를 견제하기 위해서라고 이야기 한 것은 사실에 근거했다기 보다는 오해에서 비롯한 것이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은 대선 승리 이후 세종시 이전은 공약대로 이행하겠다고 여러 차례 확인했고, 정 전 총리의 세종시 수정안 얘기가 나왔을 때 당시 박 대통령은 정치적 어려움 속에서 국토균형발전이라는 그런 관점을 갖고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그런 문제가 정치공학적으로 이렇게 저렇게 해석되는 것은 우리나라나 국민이나 당의 단합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2009년 추진되던 세종시 수정안을 박 대통령이 반대한 이유로 2012년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부각되던 정 전 총리의 대망론에 대한 견제 차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반대 표명을 자신의 신념인‘원칙’의 상징적 사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때문에 청와대 관계자의 이날 유감 표명은 사실상 박 대통령의 불쾌한 심정을 고스란히 반영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청와대는 이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통해 남북관계 비사를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지금 남북대화를 비롯해서 외교 문제가 민감한데 (비사가) 이렇게 세세하게 나오는 것이 외교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되냐는 지적이 언론에서도 많이 있고 저도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이 올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 정상회담 등 남북관계 개선의 전기를 모색하는 시점에 이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통해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의 전제조건으로 거액의 돈을 요구했다’고 밝히는 등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내용을 공개한 데 대한 불만을 여과없이 드러낸 것이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그러나 이날 “이 전 대통령이 개헌 관련해서도 의사를 표현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도리어 맞섰다. 개헌 문제는 박 대통령이 강한 거부감을 표시한 사안이라 이 전 대통령이 개헌을 언급한다면 전ㆍ현 대통령의 직접 충돌로 비화할 수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정부와 국민들에게 북한의 갑질을 알려주려 남북정상회담 경위를 공개했고 회고록을 정밀하게 읽어보면 세종시 관련 오해도 풀릴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 전 수석은 언론 인터뷰에서는 “(외교·안보 분야를) 박근혜 정부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발간 배경을 밝혔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k.co.kr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