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가운데)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의 혁신위원회 사무실에서 혁신위 회의 도중 밖으로 나왔다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이번엔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 활동을 독려해 물의를 일으켰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너무 과한 정치보복”이라는 취임 일성에 이은 잇단 설화다.

류 위원장은 28일 혁신위와 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청년정책센터가 공동으로 마련한 대학생ㆍ청년 간담회에서 “일베를 많이 하라”고 말했다.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새로운 용어를 선점하는 일은 당이 할 일이 아니라 정치평론가들이 할 일”이라며 “일베를 하라”고 독려한 것이다.

그는 보수 진영이 진보에 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온라인에서 ‘이미지 정치’가 뒤진다는 지적에도 “내가 아는 뉴라이트 (사이트)만 해도 일베 하나 밖에 없다”며 “’여시(여성시대 사이트)’ 등 전부 저쪽(진보) 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 “일베를 하라”고 덧붙였다.

노인을 비하하는 표현도 썼다. 류 위원장은 “한국당은 ‘틀딱들(‘틀니를 딱딱 거린다’는 뜻의 노인 멸칭)의 지지를 받는데 바른정당은 젊은 보수의 지지를 비교적 많이 받는 것 같다”며 “젊은층을 끌어올 아이디어를 받으러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류 위원장의 일베 활동 독려, 노인 비하 발언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한국당은 혁신위원장부터 ‘일베충’”, “시대에 뒤처진 이 정당의 종말이 보인다”, “망하려고 작정을 했다” 등 비판이 쏟아졌다. 당내에서도 “혁신의 방향이 수구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근 혁신위는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여부와 ‘서민 경제주의 노선’을 두고도 의견이 엇갈려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 때문에 혁신의 방향을 천명하는 ‘혁신선언문’도 발표가 취소됐다. 모두 류 의원장의 뜻이 강경한 사안들이다. 앞서 류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 출당에 “시체에 칼질하는 것”, 당의 노선을 두고도 “그간 당이 너무 좌클릭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