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7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각 구단 단장들이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프로야구가 5월초 개막을 목표로 정규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7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정규시즌 개막 시점을 5월 초로 합의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달 31일 실행위원회에서 4월 말 또는 5월 초로 잠정 합의한 시기를 5월 초로 좁힌 셈이다. 이를 위해 지난 실행위원회에서 의견을 모은 대로 구단 간 연습경기를 21일 시작하기로 재확인했다. 여전히 코로나19 변수가 도사리고 있어 KBO는 개막일을 못박진 않았지만 연습경기 기간을 대략 2주 이내로 봤을 때 가장 빠른 개막일은 공휴일인 5월 5일이 가능하다. 시간이 필요할 경우 5월 둘째 주말이 될 수 있다.

KBO와 10개 구단이 더 이상의 ‘후퇴’ 없이 구체적인 개막 시점을 확인한 건 사회적인 분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19일까지 2주 더 연장됐지만 최근 이틀 연속 국내 확진자 수가 50명 이내에 머물면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외신의 조명을 받고 있는 각 구단의 철저한 ‘방역 훈련’도 한몫 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이날 “거의 모든 나라에서 야구가 멈췄지만 한국에선 청백전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이 미국 스포츠에 교훈을 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5월 초는 144경기 고수의 마지노선이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물론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줄어들어야 한다”고 전제한 뒤 “2주 동안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추세 등 사회적 분위기를 살펴본 뒤, 21일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 경기를 하기로 했다. 이후에도 안정세를 보이면 5월 초 정규시즌 개막을 목표로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류 총장은 “5월 초 개막이 이뤄질 경우 무관중 경기로 시작해 점차적으로 관중을 늘려가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단장들로 구성된 실행위원회의 합의 내용은 14일 열리는 이사회를 통해 의결, 확정될 전망이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