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대전하나시티즌 제공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이 식목일을 앞두고 ‘내 나무 갖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지역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줬다.

3일 대전월드컵경기장 주차장에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대전 유성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했다. 드라이브 스루(승차형) 방식을 통해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묘목 3,000 그루를 무료로 증정했다.

허정무 이사장을 비롯한 대전 임직원은 행사에 참여한 지역민들에게 총 1,500개의 마스크를 나눠줬다. 허 이사장은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한 유성구의 뜻 깊은 캠페인에 동참해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했다”면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화훼농가에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은 지난달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0만원과 마스크 5,000개, 손 소독제 1,000개를 사랑의열매 대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