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프로축구 K리그2(2부 리그) 제주 유나이티드는 제주 4ㆍ3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의 ‘동백꽃 패치’를 4월 한 달간 유니폼에 부착한다고 3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리그 개막이 연기된 가운데 제주는 5일 자체 연습경기부터 패치가 부착된 유니폼을 입고 사진과 영상을 통해 팬들에게 선보인다.

올해로 72주년을 맞이하는 4ㆍ3사건은 제주도민에게 큰 의미로 다가 온다. 해방 이후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이 희생됐고 아직까지도 그 아픔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 유일의 프로스포츠 구단인 제주 유나이티드는 4ㆍ3 70주년인 2018년엔 ‘4월엔 동백꽃을 달아주세요’ 릴레이 캠페인에 선수단과 프런트 전원이 참여했고, 4ㆍ3 유족회 어린이 22명을 초청해 선수단과 함께 입장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