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 도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중발병지역을 오가는 국내선 운항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내 바이러스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어서다. 당분간 미국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게 될 것이란 전망도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국내선 항공편 운항 중단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이를 분명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답했다. 대상 지역은 코로나19 ‘핫 스폿(hot spotㆍ집중발병지역)’으로 지목된 뉴욕과 마이애미 등이다. 그는 “항공편 운항을 전면 중단하는 것은 이 산업을 짓누르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매우 힘든 결정”이라며 “이른 시일 내 결정해 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집중발병지역에 대한 철도 운행 중단 여부도 함께 결정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철도 운행도 비슷한 것이고 우리나라의 미래라는 관점에 있어 매우 큰 결정”이라고 말했다. 전날 브리핑에서 “앞으로 2주가 매우 고통스러울 것”이라고 언급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어려운 날들이 미국 앞에 놓여있다. 몇 주가 될 것인데, 지금부터 며칠 내 시작될 것이고 끔찍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비축해놓은 마스크 등 개인 의료보호장비도 거의 바닥난 상태라고 시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국 병원으로 보내지는 정부의 의료보호장비 비축량이 고갈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우리는 의료보호장비를 저장하기보다 곧바로 여러 주와 병원에 직접 보내고 있다”면서 “여러 다른 종류의 장비들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과 주(州)들에 의료보호장비를 만들어 바로 병원에 공급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미 정보당국에서 중국이 코로나19 발병 건수와 사망자 규모를 축소했다고 결론을 내렸다는 보도에 대해선 “우리가 어떻게 알겠나”라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자신이 좋은 관계임을 강조했다. 회견에 동석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보좌관도 중국 비난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중국에서 나오는 숫자를 확인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대통령은 시 주석과 대단한 관계이고 우리는 중국과 대단한 관계이고 싶다”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