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일 합동출정식 “안전한 나라 위해 총선 승리” 구호 
 수성의 입장서 ‘홀로 유세ㆍ율동 없는 유세’ 주문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못골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조용하되 가장 치열한 싸움을 해야 한다.”

4ㆍ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더불어민주당은 비상 상황과 위기 국면을 의식한 차분한 유세에 집중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위기 속에 치르는 초유의 선거인 만큼 부주의 논란을 피하려는 의도다. 동시에 각종 위기 돌파를 위한 집권 여당 지지도 호소하겠다는 구상이다. 후보들에게도 거듭 ‘홀로 유세’, ‘율동 없는 조용한 유세’, ‘영상만 흐르는 무음 유세’를 하라는 당부가 전달됐다.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농산물마트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놓인 소상공인의 애환을 청취하는 등 ‘민생’에 방점을 찍겠다는 취지다. 24시간 운영되는 해당 마트에서는 아르바이트생들과도 만난다. 허윤정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가장 취약한 곳에서 고된 시간을 보내는 소상공인, 아르바이트생의 민심을 청취하면서 겸허한 일정을 시작하겠다는 방향”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이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국회에서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합동 출정식을 연다. 이 자리에는 피로누적으로 입원했던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참석해 메시지를 던질 예정이다. 이낙연-이해찬 투 톱은 “국민을 지키는 정부, 안전한 나라를 위해 압도적 총선 승리가 필수”라는 구호를 전면에 내세울 계획이다.

코로나 19 사태를 의식해 조용한 선거를 콘셉트로 잡았지만 일단 수성의 입장에 있는 민주당 입장에서 굳이 요란스러운 선거를 치르는 게 득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미 이 위원장은 충청과 호남을 비롯해 수도권 등 당의 전략적 요충지 공략에는 돌입한 상황이다. 이 위원장은 1일도 경기 수원의 민주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더불어시민당과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를 했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는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코로나19 전쟁에서 이겨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일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이라고 위기 극복의 시급성에 재차 방점을 찍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